농협적폐청산 촉구 법원 앞, 기자회견 개최
농협적폐청산 촉구 법원 앞, 기자회견 개최
  • 한우마당
  • 승인 2018.05.0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홍길 회장, 담당검사와 면담가져

우리협회는 김병원 농협회장의 선거법 위반 재판이 열리는 지난 17일 서울고등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김홍길 한우협회장은 이날 “대한민국의 전산업과 전국 방방곡곡이 적폐청산의 물결로 가득한데 농업계 대표적인 적폐대상인 농협만이 유독 적폐를 청산하지 않은 채 농민 위에 군림하고 있다”면서 “농협의 적폐청산을 줄기차게 부르짖었지만 ‘농민소득 5천만원’이라는 공허한 꿈만 답으로 내놓는 김병원 회장은 적폐를 청산할 적임자가 될 수 없다”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회장은 “농민을 위해 설립된 농협이 여전히 농민을 외면한 임직원 위주의 조직 우선 경영을 지속하고 있다”면서 “협회는 농협의 적폐 청산 없이는 농업·농민이 살 수 없다는 명제를 해결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병원 회장은 '공공단체 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지난해 12월 1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아 당선무효형이 내려진 바 있다.

김병원 회장 입장에선 이날 재판 결과에 따라 회장직을 유지하거나 상실할 수도 있는 중요한 재판인만큼 모든 촉각을 곤두세운 가운데 이날 검찰은 김 회장의 선거법 위반혐의 입증에 성패를 거는 모습을 보여 주목된다.

기자회견이 열린 이날 홍영은 담당 검사는 재판에 앞서 김홍길 회장과 면담을 갖고 기자회견 개최 배경과 선거법 위반에 대한 농민단체 의견을 직접 청취했다.

김회장은 검사와의 면담을 통해 “농민은 생존권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는데 작금의 농협은 여전히 조직의 안위를 챙기는 데 매몰되어 있어 절박한 마음으로 기자회견을 개최하게 되었다”고 말하고 “농협중앙회장 선거공판을 통해 위기에 처한 농업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재판과정에 농민의 뜻을 최대한 반영해 줄 것을 호소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