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동안 따뜻한 세상을 위한 든든한 후원자 역할 자처해
8년 동안 따뜻한 세상을 위한 든든한 후원자 역할 자처해
  • 한우마당
  • 승인 2018.05.0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하제일사료(총괄사장 윤하운)는 2010년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천하제일 인재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아이들의 든든한 후원자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학업 및 예체능에 재능이 있고 꿈을 향해 전진하는 우수 학생들을 선발하여, 교육비를 비롯한 다양한 교육 관련 지원을 통해 따뜻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천하제일은 지난 8년 동안 51명의 아이들에게 2억 7천만원이 넘는 금액을 지원해오고 있는데, 초기에는 대전 지역을 중심으로 시작하였으나 현재는 천하제일사료 공장이 위치한 인천, 함안, 익산지역의 아이들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여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아이들은 교육비의 부담에서 벗어나, 천하제일사료의 든든한 응원에 힘입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속에서 희망찬 내일을 꿈꿀 수 있게 되었다. 실제로 지원 받은 대부분의 학생들은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여 각자의 꿈을 위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이처럼 천하제일의 따뜻한 마음에 아이들은 매년 감사함을 담은 편지를 통해 본인이 원하는 목표를 위해 열심히 달릴 수 있는 힘을 얻게 되었다고 전했다.

천하제일사료 선양선 부사장은 “2010년부터 실시해온 천하제일의 꾸준하고 깊은 애정이 담긴 지원이 아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이 되길 바란다. 다양한 재능을 가진 친구들이 원하는 꿈을 향해 달려갈 때 경제적인 문제로 좌절하지 않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원과 아낌없는 지지는 물론, 여건이 허락하는 한 더 적극적으로 학생들을 응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