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업계 요구사항 전달
축산업계 요구사항 전달
  • 한우마당
  • 승인 2018.06.0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앞두고 미허가축사 등 현안 알려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축산업계가 미허가축사 적법화와 방역개선 대책 등을 후보자 공약으로 넣기 위한 전방위적 활동을 전개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지난 9일 단체장 회의에서 지방선거와 관련해 축산업계의 요구사항을 16개 시·도지사 후보자와 정당에 전달키로 한데 이어 지난 25일 요구사항을 각 정당에 전달하고 지자체장 후보자에게는 다음달 12일까지 전달했다.

이와 관련 미허가축사 적법화와 관련, 범 정부부처의 축산에 대한 입장 전환이 필요하다는 점을 후보자들에게 각인시키는데 집중했다.

그 일환으로 ▲적법화 신청 3만9501농가 구제 위한 가축분뇨법 개정 ▲접수 거부 농가 및 미접수 농가 대책 마련 ▲입지제한구역 농가(1만5000농가) 구제 대책 마련 등을 통한 축산농가 구제와 함께 적법한 가축분뇨처리를 통한 환경오염방지, 축산업기반 유지 협조, 전국 지자체 적법화 동일 적용 등을 공약 요구사항으로 정했다.

AI·구제역 방역개선 대책으로는 AI 일시이동중지령 발령기준 개선 및 피해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달 초 방역당국의 AI·구제역으로 인한 일시이동중지로 132억원의 농가피해가 발생, 농가와 관련산업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는 만큼 후보자들이 이에 대한 대책을 공약에 반영해 달라는 게 축단협의 요구다. 더불어 생축 적재 출하차량의 거점 소독 제외 등 구제역 소독 효과제고를 위한 거점소독시설 개선 방안을 마련해 줄 것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