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 점검하면 겨울철 축사 화재 막을 수 있다
미리 점검하면 겨울철 축사 화재 막을 수 있다
  • 한우마당
  • 승인 2018.12.2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겨울철 화재와 눈으로 인한 농가 패해 예방을 위해 전기 시설 같은 축사시설을 미리 점검해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3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축사 화재는 1,460건으로 총 675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으며, 겨울로 접어드는 10월부터 발생 건수가 꾸준히 늘었다.

발생 건수는 우사가 606건(41.5%)으로 가장 많았고, 피해규모는 돈사가 약 467억원(69.2%)로 가장 컸다. 화재 원인별로는 전기적 요인이 43.8%(639건)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예방을 위해서는 반드시 전기 시설을 점검해야 한다.

겨울철에는 보온을 위해 축사를 꽉 닫아두는데 이로 인해 축사 내부에는 이슬이 맺히게(결로)되고, 주요 화재 원인인 전기누전, 합선 위험성도 높아지게 된다. 축사 안 전기 시설에는 반드시 누전 차단기를 설치하고, 주기적으로 점검해 작동 상태가 좋지 않으면 바로 교체해야 한다. 보온등과 온풍기 등 전열기구는 정해진 규격과 용량에 맞게 사용하며, 용량이 큰 전기 기구들은 한 번에 사용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전선 겉 부분(피복)이 벗겨진 낡고, 오래된 배선은 교체해야 하며, 바닥이나 외부에 노출된 전선은 배관공사를 통해 쥐 등에 의한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 용접이나 소각 같은 농가 부주의에 의한 화재도 371건에 달하는 만큼 불 끄는 장비를 준비해 예상치 못한 화재 발생에 대비해야 한다. 고압세척기나 소화장비 등은 습기나 직사광선을 피해 잘 보이는 장소에 설치하고, 사용 방법을 자세히 알아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